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박규영, 미술관 첫 키스 그후[오늘TV]

2021-10-14 13:15:48

[뉴스엔 배효주 기자]

‘달리와 감자탕’이 뜨거운
화제를 모은 김민재와 박규영의 달달한 첫 키스 그 후, 설렘이 폭발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측은 10월 14일 진무학(김민재 분)과 김달리(박규영 분)의 첫 키스 후 ‘콩닥 모멘트’ 스틸을 공개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이다.

‘달리와 감자탕’ 지난 7회에서는 달리가 관장으로 부임한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시 ‘스페이스’ 오프닝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신없는 하루를 보낸 달리는 늦은 밤 텅 빈 미술관에서 무학의 가슴 아픈 과거 이야기를 듣곤, 무학에 깜짝 키스를 해 설렘을 유발했다. 두 사람 사이에 청신호가 켜진 상황이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무학과 달리의 설렘 유발 첫 키스신에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시청자들은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느낌이었다”, “올해 본 키스신 중 가장 달달했다”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달리와 감자탕’ 측은 오늘(14일) 8회 방송을 앞두고 달리와 무학이 첫 입맞춤 뒤 처음 마주하는 스틸을 공개해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달리는 무학과의 지난 첫 입맞춤 장면을 회상이라도 하는 듯 뺨에 손을 가져다 대고 화끈거리는 얼굴을 진정시키고 있다. 흔들리는 그의 눈빛에서 감출 수 없는 민망함과 설렘을 엿 볼 수 있다.

반면 무학은 달리를 굳은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항상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으로 달리의 호감을 샀던 무학이 무슨 이유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달리의 깜짝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에 불을 지핀 무학과 달리. 두 사람은 시청자들의 바람대로 ‘오늘부터 1일’ 핑크빛 로맨스를 시작할지, 아니면 무학의 어두운 표정에서 엿볼 수 있듯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사진=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