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이천수♥심하은, 부부 더비 결승전 아침 깜짝 집 공개 ‘적과의 동거’ (골때녀)[결정적장면]

2021-09-23 06:09:00

[뉴스엔 유경상 기자]

이천수 심하은 부부가 결승전
부부 더비를 앞두고 깜짝 집 공개 했다.

9월 22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불나방 vs FC 국대 패밀리 결승전이 펼쳐졌다.

FC 불나방 감독 이천수와 FC 국대 패밀리 선수 심하은의 부부더비 10시간 전 광경이 그려지며 부부의 집이 깜짝 공개됐다. 장난감으로 점령당한 거실과 널찍한 주방이 눈길을 끌었다.

심하은은 아침 식사로 누룽지를 먹자며 “속이 무거울까봐”라고 말했고 이천수는 “몸은 괜찮아?”라고 묻다가 “자기 몸을 걱정할 때가 오네”라고 새삼스러워 했다.

심하은은 “이겨야 한다는 일념 하나로 정신없이 했는데 어제 연습할 때 그 느낌이 안 온다”고 컨디션 난조를 호소했고 이천수는 “우리 팀을 이긴다고?”라며 “우리 누나들(불나방)은 자기들이 숙소 잡아준다고 집에 들어가지 말래”라고 팀원들의 반응을 전했다.


이에 심하은이 “나도 미라 언니가 각방 쓰라고 했다”고 응수하자 이천수는 씁쓸하게 “각방은 쓰고 있지”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심하은은 “문 밖에 나가는 순간 적이다. 따로 차타고 가자”고 신경전을 벌였고, 이천수는 “나도 생각하고 있다. 일단 집안이니까 밥은 먹자”고 응수했다.

한편 이날 결승전은 2:1로 FC 불나방이 우승했다.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