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바라던 바다' 마지막 영업일, 전 출연진 단체곡 무대 공개[오늘TV]

2021-09-14 13:35:48

[뉴스엔 김명미 기자]

전 출연진이 작사에 참여한
‘바라던 바다’의 단체곡이 공개된다.

9월 14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에서는 마지막 영업일을 맞은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샤이니의 노래로 꾸며진 다양한 듀엣 무대와 ‘바라던 바다’의 대미를 장식할 특별한 단체곡 무대를 선보인다.

마지막 ‘바(BAR)’ 영업 날이 되자 멤버들은 “왠지 마음이 쓸쓸해진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손님들의 방명록들을 하나하나 읽어 보면서 그동안의 추억을 되새겼다.

멤버들은 마지막 영업인 만큼 더욱 풍성한 무대를 준비했다. 첫 무대는 온유와 십센치가 함께 한 샤이니의 ‘Dream Girl’. 온유의 담백한 목소리에 십센치의 소울풀한 목소리가 더해져 새로운 ‘Dream Girl’의 무대가 꾸며졌고 리드미컬한 무대가 시작됨과 동시에 윤종신은 노래에 빠져 춤을 춰 눈길을 끌었다. 무대가 끝나자 키보드를 맡은 멜로망스 정동환은 “이번 편곡 정말 멋있다. 제가 여기 와서 한 것 중 제일 멋있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 무대는 이동욱과 온유가 함께 부른 ‘재연’. 노래에 앞서 온유는 “이동욱 씨가 ‘이 노래는 꼭 불러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제가 같이 하자고 했다”라며 이동욱을 무대로 소환했다. 무대에 나온 이동욱은 자신이 ‘샤월’이라며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수줍어하는 두 사람을 보며 김고은과 이수현은 “달달해! 뭐야 저 브로맨스는?”이라고 설레어 하며 기대감을 드러냈고, “심장이 터질 것 같다”며 긴장하던 이동욱은 온유의 리드로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불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바라던 바다’의 마지막 무대는 윤종신과 멜로망스 정동환이 작곡하고, 출연진들이 작사에 참여한 단체곡으로 꾸며진다. 이 곡의 총 책임을 맡은 윤종신은 “‘바라던 바다’ 대단원의 마지막 곡이다. 저희가 그동안 나눴던 이야기들을 발췌해 다 같이 작사했다. 저희의 마음을 담은 이 곡으로 마무리하겠다”라며 노래를 소개했다. 단체곡 무대에는 ‘바라던 바다’에서 처음으로 노래를 선보이는 이지아와 김고은이 함께 해 기대감을 더한다.(사진=JTBC)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