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잽만 날린 김학범호, 한 방에 풀썩

2021-07-22 18:57:50

[뉴스엔 김재민 기자]

우드의 한방만 조심하면 됐지만
결국 그 하나를 막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은 7월 22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김학범호는 경기를 꾸준히 주도했지만 후반 25분 VAR 판독 끝에 크리스 우드의 골이 인정되면서 경기를 내줬다.

김학범 감독은 어떤 색깔이든 메달을 따오겠다는 각오로 이번 대회에 나섰다. 뉴질랜드, 루마니아, 온두라스를 상대하게 된 김학범호가 최선의 조 편성을 최상의 결과로 만들기 위해 1차전 뉴질랜드전이 중요했다.

선발 라인업부터 1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가 드러났다. 와일드카드 공격 자원 황의조, 권창훈과 이강인을 동시에 출격시켰다. 공격 숫자를 늘리고 골을 넣어 상대를 제압하겠다는 심산이었다.

뉴질랜드는 수비적인 형태로 나섰다. 5백을 세우고 장신 공격수 크리스 우드의 머리를 노려 역습을 전개하고자 했다.

주도권은 잡았지만 찬스를 만들기가 쉽지 않았다. 상대 진영에서 압박을 당할 때 전진 패스가 쉽게 전개되지 못했다.


김학범호는 후반 13분 과감하게 교체 카드 3장을 활용했다. 송민규, 이동준, 이동경 2선 트리오가 동시에 투입됐다. 2선 3명이 모두 교체됐다. 기동력을 앞세워 뉴질랜드를 공략하려는 의도가 보였다.

그러나 한 순간의 틈이 실점으로 연결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공격수 우드가 동료의 슈팅이 굴절된 것을 놓치지 않고 문전에서 득점했다. 부심의 첫 판정은 오프사이드였지만 VAR 판독 후 득점이 인정됐다.

이날 경기에서 김학범호가 상대에게 내준 기회는 많지 않았다. 그러나 앞선 두 차례 평가전에서도 드러났던 수비 집중력 문제가 이번에도 아쉬움이 남았다. 이날 경기에서도 수비 라인과 미드필드 라인 사이에서 상대 선수가 중거리 슈팅을 쉽게 시도할 수 있는 공간을 허용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첫 경기에서 의외의 패전을 기록한 한국은 남은 2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8강 진출이 쉽지 않은 상황이 됐다.(사진=강윤성)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