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단독]김강민, 코로나19 확진 판정 “스케줄 중단→치료 집중”(종합)

2021-07-22 10:25:59

[뉴스엔 박수인 기자]

배우 김강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7월 22일 뉴스엔 취재에 따르면 김강민은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에 집중하고 있다.

이와 관련 소속사 이니셜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 소속 배우 김강민이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강민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이후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김강민은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치료센터에 들어가 치료에 집중하고 있다. 당사 역시 방역 당국의 지침에 적극 협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강민은 MBC 새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을 앞두고 있던 상황.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청연군주의 남편 김두성 역에 캐스팅 된 김강민은 아직 촬영에 합류하지 않아 작품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하반기 첫방송 예정인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김강민 외 이준호, 이세영, 강훈 등이 출연한다.

한편 김강민은 최근 종영된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정석 역으로 출연했다. (사진=이니셜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