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성동일 “무명 시절, 연기 못하는 애로 찍혀 섭외 無”(대화의 희열3)

2021-07-22 10:17:29

[뉴스엔 김명미 기자]

‘대화의 희열3’ 성동일이 긴
무명 생활을 고백한다.

7월 22일 방송되는 KBS 2TV ‘대화의 희열3’(연출 신수정)에서는 사람 냄새 나는 배우 성동일이 출연해 30년 연기 인생을 돌아본다. 지금은 어떤 역할이든 믿고 보는 배우로 사랑받는 성동일은 이날 방송에서 짠내 나는 반전 과거와 무명 생활을 들려줄 예정.

1991년 SBS 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성동일은 장동건, 이병헌과 ‘미소년 트로이카’(?)를 이루며 어깨를 나란히 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만큼 유망주였던 성동일은 첫 작품만에 주연으로 파격 캐스팅됐지만, 주연을 맡자마자 “죽었다”며 짠내 나는 사연을 밝혔다.

그 이후 성동일은 단역을 전전하며 무명 생활을 보내야 했다. 성동일은 “연기 못하는 애로 찍혀서 섭외가 안들어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믿고 보는 배우 성동일의 연기 못했던(?) 과거는 어땠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성동일은 재벌 2세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가 시련을 겪은 과거도 고백했다. KBS 2TV 주말연속극 ‘유정’에서 성동일은 재벌 2세 실장님 역할로 배우 박진희와 러브 라인까지 펼쳤다. 그러나 어느 날 드라마에서 갑자기 사라지는 운명을 맞게 됐다고. 성동일은 “시청자들이 재벌 2세 변신에 배신감을 느꼈다”며, 패착 이유까지 스스로 분석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사진=KBS 2TV)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