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10대에 땅주인 된 전두환 손주들, 전 씨 일가 대물림 정황(뉴스데스크)

2021-06-23 10:18:40

[뉴스엔 박수인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산이 자손들에게
대물림 되고 있는 정황이 드러났다.

6월 22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막대한 차명 의심 재산이 자손들에게 대물림 되고 있는 정황에 대해 보도했다.

대한민국 11, 12대 대통령 전두환은 1997년 내란 목적 살인, 뇌물수수 등 혐의로 무기징역과 2,205억 원 추징금을 선고 받았다. 수감된 지 2년 여 만에 사면으로 풀려난 전두환 씨는 29만 원밖에 없다며 추징금을 내지 않고 있다. 전두환 씨에게는 아직 970억 원의 추징금이 남아있다. 내놓겠다고 두 번이나 공언했던 연희동 자택에 아직까지 머물고 있는 상황.

2013년 7월, 범인 외의 자가 그 정황을 알면서 취득한 불법 재산 및 그로부터 유래한 재산에 대해 범인 외의 자를 상대로 집행할 수 있다는 일명 '전두환 추징법'이 만들어졌다. 하지만 전 씨의 차명 의심 재산이 자손들에게까지 대물림 되고 있는 정황이 드러났다.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1997년, 당시 13살에 불과한 전두환 씨의 손녀가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330㎡, 100평 짜리 땅의 주인이 됐다. 근처 284㎡ 규모의 또 다른 땅 역시 당시 10살이던 전 씨 손자에게 넘어갔다. 두 사람은 전두환 씨의 장남 전재국 씨의 자녀들이다.

'PD수첩' 취재 결과, 이들 남매는 외증조부인 김종록 씨로부터 땅을 상속받은 걸로 드러났다. 이례적으로 딸의 외손주들에게 거액의 부동산을 물려준 김 씨이지만, 사망 당시 마지막 주소지는 열세 평 남짓 서민 아파트였다. 전 씨 일가의 차명재산 가능성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전재국 씨는 8년 전, 전두환 씨의 남은 추징금을 모두 내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했으나 전두환 씨의 추징금 970억 원은 여전히 남아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