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황선홍 “선수 시절 한 번 올라온 반찬 거들떠도 안 봐”(백반기행)

2021-06-11 20:18:08

[뉴스엔 서유나 기자]

황선홍 전 축구감독이 선수 시절과
지금의 식탁 차이를 전했다.

6월 11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 107회에서는 2002년 월드컵 4강신화의 주역, 황선홍 전 축구 감독이 자신의 고향인 충청남도 예산 맛기행에 함께했다.

이날 허영만은 감독을 관두고 쉬고 있다는 황선홍의 말에 "혹시 집에서 삼식이 아니냐"고 물었다. 아내에게 세 끼 밥 얻어먹지 않냐는 뜻.

황선홍은 "맞다"고 말했고, 허영만은 "그거 힘든 건데. 선수 생활보다 힘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황선홍은 "선수 때는 한 번 올라온 반찬 두 번 올라오면 잘 안 먹었다. 지금은 주는 대로 먹었다"고 일상을 전했다. 이에 허영만은 "지금은 반찬이 좀 없다하면 '어제 먹던 거 좀 남았잖아. 가지고 와' 이래야 살 수 있다"며 삼식이로 살아남는 팁을 전수해 웃음을 줬다.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