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펜하3’ 유진 “시청자로서 석훈♥로나 찬성, 그래도 주단태 무시 못해”(스브스캐치)

2021-06-11 15:45:33

[뉴스엔 서지현 기자]

'펜트하우스3' 유진이
극 중 딸 김현수 러브라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6월 11일 유튜브 채널 스브스캐치에 '오윤희가 생각하는 석로커플부터 꿀잼 비하인드까지?! 유진이 직접 읽는 펜트하우스 댓글' 편이 공개됐다.

이날 유진은 '펜트하우스2' 첫 회에서 오윤희와 하윤철(윤종훈 분)이 헬기를 타고 등장한 장면을 보며 "이건 감독님의 헬기 아이디어가 신의 한 수였다. 헬기 바람에 더해 강풍기 세 대를 준비해서 그 장소에 있던 모든 세트가 날아갔다. 방송에선 에디트 피아프 노래가 깔려서 정말 블랙 코미디 같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극 중 하윤철과 꽁냥꽁냥한 장면에 대해선 "'펜트하우스'가 아니고 '러브하우스'를 찍는 거 아니냐고 했다. 그래도 휘몰아치는 감정신 들 중에서 재밌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가운데 유진은 극 중 딸 배로나(김현수 분)와 주석훈(김영대 분) 러브라인에 대해 "시청자로선 찬성이다. 그런데 엄마로선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 왜냐하면 아빠가 주단태(엄기준 분)다. 무시 못한다"고 웃음을 보였다.

끝으로 유진은 "시즌을 거치면서 쌓인 복수의 강도가 증폭돼서 큰 거 한 방이 남아있는 느낌이다"라며 "작가님이 어떻게 풀어가실진 저희도, 시청자 여러분들도 같이 기대하면서 재밌게 보시면 될 것 같다"고 인사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스브스캐치')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