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1박2일’ 김선호, 2년차 추리력X준비성 자랑

2021-06-11 13:35:08

[뉴스엔 이민지 기자]

‘1박 2일’ 멤버들이 새로운
여행을 시작한다.

6월 13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섬스테이’ 특집으로 진행, 전남 여수의 아름다운 섬 추도에서 벌어지는 여행기를 담는다.

이날 멤버들은 평소와 달리 짐 가방을 들고 등장, 새로운 여행 시작에 설렘을 드러낸다. 김선호는 오프닝부터 하이텐션을 자랑하는가 하면, “설레요, 설레!”라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고. 문세윤 또한 여수 바다를 바라보며 “여기 너무 예쁘다. 외국 나온 것 같아”라고 감탄한다.

하지만 딘딘은 여수 바다에 있는 섬들을 가리키며 “우리 베이스캠프가 저 섬 중에 어디예요?”라는 말로 환상을 깨드리자, 멤버들 사이에 불안감이 감돌기 시작한다. 이어 여행 콘셉트인 ‘섬스테이’가 공개되자, 라비는 “무인도랑 부시 크래프트랑 섬스테이랑 다 같은 특집 아니에요?”라며 그동안 고생했던 섬 여행을 떠올린다고.


뿐만 아니라 “섬에 들어갈 거 예상했어”라고 밝힌 김선호는 ‘1박 2일’ 2년 차의 추리력과 놀라운 준비성을 자랑한다. 1박 2일 여행할 짐을 본인이 직접 챙겨오라는 제작진의 안내를 듣고 불길한 예감에 ‘이것’까지 챙기는 철저한 준비를 마쳤다는 후문이다.

과연 멤버들을 설렘과 긴장으로 폭주하게 한 이번 특집의 실체는 무엇일지, 2년 차 예능인의 촉을 자랑한 김선호가 준비한 물건은 어떤 것일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된다. 13일 오후 6시30분 방송. (사진=K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