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MLB.com “류현진, 1회 공 2개로 희생양 됐다”

2021-06-11 12:25:00

[뉴스엔 안형준 기자]

류현진이 패전투수가 됐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6월 1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경기에서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토론토는 2-5 패배를 당했다. 선발등판한 류현진은 6이닝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4패째. 평균자책점도 3.34로 올랐다. 류현진은 1회 장타 3개를 허용하며 3실점한 뒤 나머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MLB.com은 이날 류현진에 대해 "1회 공 2개로 희생양이 됐다"고 평가했다. 1회 예르민 메르세데스에게 2루타를 내준 뒤 2사 2루 위기에서 호세 아브레유에게 적시 2루타,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2점포를 연이어 얻어맞은 장면을 짚은 것이다. 류현진은 아브레유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은 뒤 후속타자 그랜달에게 초구 홈런을 내줬다.


캐나다 스포츠넷은 이날 경기에 앞서 류현진에 대한 냉정한 평가를 내놓았다. 지난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부진을 짚으며
"2021시즌 류현진의 기량에는 경고등이 들어오고 있다"고 평가했다. 허용하는 타구의 평균 속도가 빨라지고 있고 강타 허용율도 늘어나고 있다는 것. 또 올시즌 리그 전체 평균자책점이 크게 낮아졌음에도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지난해에 비해 상당히 오른 것도 지적했다.

류현진은 화이트삭스를 상대로 휴스턴전 부진을 조금 씻어냈지만 여전히 불안요소를 남겼다.(사진=류현진)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