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여진구 ‘바퀴달린집2’ 뜬다, 新막내 임시완과 막둥즈 케미[오늘TV]

2021-06-11 10:40:13

[뉴스엔 황혜진 기자]

막둥이 여진구가 돌아온다.


6월 11일 방송되는 tvN ‘바퀴 달린 집2’(연출 강궁, 송명진) 10회에 지난 시즌 바달집 삼형제 중 막내였던 여진구가 이번에는 손님으로 등장해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난 해 방영된 ‘바퀴 달린 집’에서 성동일, 김희원과 환상의 티키타카로 ‘찐형제’ 케미를 보여줬던 그의 화려한 귀환에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진다.

여진구의 등장에 맏형 성동일은 “드디어 집 나갔던 진구가 오는구나. 집 나가서 잘됐으면 빨리 빨리 들어 와야지”라고 반가움 가득한 농담을 건네는가 하면 김희원은 “진구가 집 나가더니 더 건강해졌다”고 반기며 훈훈한 가족애를 뽐냈다는 후문으로 본 방송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가족으로 여행하고 싶은지, 손님으로서 여행하고 싶은지”를 묻는 성동일의 장난스러운 질문에 여진구는 기발한 답변으로 화답해 모두의 웃음을 유발했다는 현장의 전언으로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여진구는 이번 시즌 막내 임시완과의 ‘막둥이 케미’는 물론 지난 시즌보다 더욱 업그레이드 된 요리실력까지 아낌없이 방출할 전망이다. 이날의 메인 셰프로 변신한 여진구가 제주의 각종 해산물로 신들린 솜씨를 선보이는 동안 임시완은 주방에서 필요한 것들을 꼼꼼히 챙기는 등 두 막내가 힘을 합쳐 희대의 저녁 만찬을 선보일 예정.


특히 여진구는 새로운 바달집에 도착하자마자 집안 곳곳의 구조를 살피고 식기류, 양념통의 위치까지 확인해 두는가 하면 알아서 음식 준비에 돌입하는 자연스러운 면모로 ‘찐 패밀리’를 인증했다는 제작진의 귀띔으로 기대를 더한다.

이날 방송은 보기만해도 정화되는 푸르른 제주도를 배경으로 안방에 대리 힐링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사람의 손이 닿지 않아 비밀스러운 아름다움을 간직한 원시림의 비경까지 고스란히 전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바달집 가족들이 직접 어마어마한 군용차량에 몸을 싣고 제주도의 원시림 속으로 모험을 떠나는 것.

성동일과 김희원은 온 얼굴을 가린 채 고개도 들지 못한 데 이어 임시완과 여진구는 위험천만한 순간마다 “가드 올려”를 외치는 등 아찔하고 긴장감 넘치는 재미로 꽉 찬 이들의 모험은 방송에서 모두 공개된다.

(사진=tvN '바퀴 달린 집2'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