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근황올림픽’ 신이 “‘색즉시공’ 당시 연예인 병, 소속사서 밴 뽑아줘”

2021-06-11 09:50:13

[뉴스엔 서지현 기자]

배우 신이가 전성기 시절을 회상했다
.

6월 10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색즉시공’ 여배우 근황... 대구 치킨집으로 찾아갔습니다' 편이 공개됐다.

이날 신이는 대구에서 치킨집을 운영 중인 근황을 밝히며 "인테리어도 제가 다 했고, 배달도 하고 있다. 아무래도 다방 전문 배우여서 오토바이를 많이 탔기 때문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신이는 "'색즉시공' 당시 제가 낯을 너무 많이 가렸다. 욕은 연극하는 친구한테 배웠는데 사실 내 안에 있더라. 지금은 마흔이 넘으니까 막 나온다"고 웃음을 보였다.


또한 신이는 당시 인기에 대해 "회사에서 밴을 뽑아줬다. 카니발 말고 서서 옷을 갈아입을 수 있는 밴"이라며 "그때 약간 맛이 갔다. 연예인병이 걸려서 밴에서 나올 때나 지나갈 때도 (얼굴을 가렸다)… 감독님들도 촬영할 때 '얘(신이)가 잘하니까 얘가 시키는 대로 해'라고 할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 올림픽)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