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악마판사’ 대본리딩 현장 공개, 두 악마로 만난 지성 김민정

2021-05-18 08:04:13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악마판사'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7월 첫 방송 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 연출 최정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앤뉴)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드라마. ‘혼란의 시대에 등장한 악마판사 강요한(지성 분)은 모두의 영웅일까, 법관의 가면을 쓴 악마일까’라는 질문을 제기하며 통쾌하고도 신선한 작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지성(강요한 역)과 김민정(정선아 역)의 재회 소식과 함께 진영(김가온 역), 박규영(윤수현 역)의 캐스팅으로 기대가 고조되고 있는 ‘악마판사’는 김재경(오진주 역), 안내상(민정호 역), 장영남(차경희 역), 정인겸(서정학 역), 백현진(허중세 역)까지 존재만으로도 분위기를 압도하는 명배우들과 라이징스타들이 합류, 믿고 보는 배우진을 구축했다.

이렇듯 이름만 들어도 심장을 뛰게 하는 배우들이 한 데 모인 가운데 본 촬영에 앞서 진행된 대본리딩 현장에서는 ‘악마판사’를 살아 숨 쉬게 할 주역들이 작품을 향한 열정과 의지를 다졌다.

탐욕스러운 권력자를 징벌하는 악마판사 강요한 역의 지성과 강요한의 유일한 최대 숙적 정선아 역을 맡은 김민정은 대본리딩에서부터 현장을 압도하는 연기 호흡을 선보였다. 두 사람은 본색을 드러내지 않고도 예리한 칼날이 느껴지는 캐릭터의 성향을 각기 다른 매력으로 표현해 ‘악마 대 악마’라는 관계성을 엿보이게 했다.


디스토피아 속 유일한 희망 김가온 배석판사로 분한 진영은 정의를 향한 올곧은 외침을 우직하게 그려냈고 광역수사대 형사 윤수현으로 변신한 박규영은 진영과 함께 친구와 연인 사이의 미묘한 감정 줄타기를 보여줬다. 김재경은 ‘카메라가 사랑하는 판사’인 배석판사 오진주 역의 통통 튀는 매력을, 김가온의 스승으로서 중심을 잡아줄 대법관 민정호 역의 안내상은 인간미가 넘치는 법조인의 면면을 그려냈다.

차기 대권 후보이자 법무부 장관 차경희를 연기할 장영남은 날 선 카리스마를 발휘, 국가원로인 사회적 책임재단 이사장 서정학 역의 정인겸은 존재만으로도 강렬한 포스를 자아냈으며 백현진은 찰진 연기로 대통령 허중세를 소화해 풍성한 재미를 배가했다. 캐릭터에 완전히 이입된 배우들은 흡사 연기 전쟁을 치르는 것처럼 긴장과 몰입을 팽팽하게 유지했다.

더불어 공개된 대본리딩 영상에서 지성은 “지난 12월부터 정말 열심히 만들고 있다. 노력한 만큼 좋은 드라마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 중이다”라며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민정 역시 “서로 호흡을 잘 맞춰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다부진 포부를 내비쳐 다가올 이들과의 만날 날을 손꼽아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사진=tvN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