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마우스’ 이승기 정체 들통날까? 이희준과 멱살잡이 포착[오늘TV]

2021-05-05 09:05:38

[뉴스엔 이민지 기자]

이승기와 이희준의 대치가 포착됐다
.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 지난 15회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자신이 공격했던 나치국(이서준 분)으로부터 “자수하라”는 권유를 듣고 충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나치국은 갑작스런 쇼크 상태에 빠졌고, 현장에 도착한 고무치(이희준 분)가 황급히 병실을 빠져나가는 정바름을 발견, 날카로운 목소리로 멈춰 세우는 엔딩이 전해져 긴장감을 높였다.

5월 5일 방송되는 ‘마우스’ 16회에서는 이승기와 이희준이 깊어지는 의심과 불안을 품고 서로를 대면하게 된 일촉즉발 순간이 전해져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극 중 정바름은 흔들리는 눈빛으로 넋이 나간 듯 멍하니 서 있고, 고무치는 다급함이 느껴지는 표정으로 차에서 내린다. 무엇보다 고무치는 정바름을 발견한 후 거칠게 다가가 멱살을 움켜쥐고, 정바름 역시 지지 않겠다는 듯 강렬한 눈빛으로 쏘아보며 팽팽한 대치 국면이 형성된다. 고무치가 끝내 정바름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된 것일지, 두 남자의 서슬 퍼런 멱살 대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승기와 이희준은 매회 열과 성을 다하는 연기 투혼으로 현장을 압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면에서 역시 극도로 고조된 캐릭터의 감정을 돌변한 눈빛과 격앙된 말투 등에 오롯이 담아냈고, 오차 없는 연기 호흡을 주고받으며 매끄럽게 장면을 완성 시켰던 것.

제작진은 “이승기와 이희준이 이제는 척하면 척인 찰떡 호흡으로, 서로 날을 세우는 장면 역시 긴장감 넘치게 표현했다”고 칭찬하며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거대한 진실이 민낯을 드러낼 16회 스토리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5일 오후 10시30분 방송. (사진=tvN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