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불청’ 송은영 “한정수 여자 많았다, 모르는 척 관심 즐겨” 여자관계 폭로 [결정적장면]

2021-05-05 06:05:21

송은영이 한정수의 과거 여자관계를 폭로했다.

5월
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한정수는 “은영이 옛날에 많이 놀았다”며 송은영의 과거사를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성국은 “은영이 춤 좋아하는 것 같다. 어제 진짜 신나하더라”고 말했고, 한정수는 “은영이 옛날에 많이 놀았다”며 “은영이가 처음 ‘불청’에 나왔을 때 난 연기하는 줄 알았다. 되게 막 여자인척 하고”라고 말했다.

송은영은 “오빠랑은 안 놀았다”며 “내가 여자지 남자예요?”라고 발끈했고, 한정수는 “이 모습이야 원래”라고 말했다. 최민용은 “내가 아는 은영이는 오후 7시까지”라며 자신이 아는 과거 송은영과 한정수가 아는 과거 송은영의 모습이 다르다고 부추겼다. 송은영은 “낮에는 요조숙녀, 밤에는 좀 놀았다. 됐죠?”라고 자폭했다.

한정수는 “좀 많이 놀았다. 심하게”라고 계속 몰아갔고, 송은영은 “친구가 오빠랑 같은 학교인데 좋아했다. 밀어달라고, 연결해 달라고. 그래서 분위기를 만들어 주고 그러는 무리였다”며 해명에 나섰다.


이어 송은영은 친구와 한정수가 결국 잘 안 됐다며 “오빠가 계속 튕기고 다른 여자 만났다. 오빠 여자 그 때 많았다. 걔 말고도. 나 다 불어요? 오빠 이미지 안 좋을 텐데? 저 오빠가 얘도 나 좋아하는 거 알고, 쟤도 나 좋아하는 거 아니까 즐기는 거다. 모르는 척”이라고 폭로했다.

한정수는 “내가? 기억이 안 난다”며 뜻밖 폭로에 당황했고, 송은영은 “저희보다 나이가 많았다. 6살 차이면 그 때는 많아 보였다. 그러고 내 친구의 선배를 사귀었다”고 쐐기를 박았다. 한정수는 뒤늦게 “기억이 안 난다. 미안해. 은영아”라고 사과하며 사태를 수습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