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이영현, 다이어트 후 8개월‥33kg 살 다 어디로 갔나?

2021-05-04 18:41:39

[뉴스엔 배효주 기자]

33kg 감량 소식을 전하며 화제를
모았던 이영현이 다이어트 성공 후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감량한 체중을 유지 중이다. 또한 5년만에 신곡을 발매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는 등 새로운 다이어트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과거 이영현은 결혼 후 5년만에 첫 아이를 임신 후 비만으로 인한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게 되면서 감당하기 힘든 시기를 경험, 둘째 아이를 갖게 될 때 똑같은 경험을 반복하고 싶지 않아 마지막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후 다이어트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무려 33kg을 감량하며 폭식과 탐식증도 없어지고 생리불순도 사라지는 등 건강한 몸을 되찾은 이영현은 체중이 많이 나갔을 때는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고 호흡이 가빴는데 감량 후에는 더 많은 활동을 해도 쉽게 지치지 않고 컨디션도 훨씬 좋아졌다고 전했다.


그리고 지난달에는 다이어트 성공 후 무려 5년만의 공백을 깨고 한층 더 진해진 음색과 풍부해진 가창력을 바탕으로 본인이 직접 작사, 작곡한 신곡 ‘내게 올래’를 발표하며 완벽하게 달라진 모습을 선보여 그녀를 기다려 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사진=쥬비스다이어트)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