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시지프스’ 박신혜 종영소감 “외롭고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행복”

2021-04-09 08:18:16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박신혜가 빛나는 노력과
도전을 보여준 드라마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4월 8일 종영한 JTBC 10주년 특별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이하 ‘시지프스’)에서 강서해 역을 맡은 박신혜는 끊임없는 노력과 도전으로 장르적 스펙트럼을 확장하며 활약을 펼쳤다. 수중 촬영부터 고난도의 각종 액션을 직접 소화하며 액션 여제로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것.

박신혜의 성장은 단번에 이뤄진 것이 아니다. 영화 ‘#살아있다’와 영화 ‘콜’을 통해 다양하고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며,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성실하게 연기 변신을 이어온 그의 노력이 ‘시지프스’를 통해 빛난 것이다.

박신혜는 9일 소속사를 통해 “약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서해로 지내왔었는데요. 서해로 지내면서 외로운 순간도 있었고,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그만큼 행복하고 즐거운 순간들도 참 많았습니다”며 “현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님들, 그리고 열기 넘치는 후배님들과 함께 해서 즐거웠어요”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제가 현장에서 느꼈던, 혹은 제가 여러분께 보여드리고 싶었던 서해의 모습이 잘 전달됐기를 소망해 봅니다. 서해와 태술, 그리고 ‘시지프스’를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고요. 부족한 모습도 많고, 항상 서툰 저에게 사랑을 주시는 팬 여러분께도 항상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어요. 사랑하고, 많이 사랑합니다”고 전했다.

박신혜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사진=솔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