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어쩌다 사장’ 남주혁 “고1때 모델 꿈으로 비웃음 당해, 3년만 이뤘다”

2021-04-08 21:55:43

[뉴스엔 서유나 기자]

남주혁이 고1 때부터 꿨던 모델의
꿈을 밝혔다.

4월 8일 방송된 tvN 예능 '어쩌다 사장' 7회에서는 궂은 날씨 동해 출장부터 일일 횟집 팝업 스토어 운영까지 다사다난했던 5일 차를 마무리 짓고 조금은 평화롭게 6일 차 일요일 영업을 맞이한 차태현, 조인성, 남주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점심 장사에는 고등학교 3학년 손님들이 찾아왔다. 이에 옆에 앉아 진로 얘기를 시작한 차태현. 차태현은 서울대 수학과에 진학하고 싶다, CEO가 되고 싶다, 돈을 많이 벌고 싶다는 꿈을 밝히는 학생들에게 "하고 싶은 걸 하면서 살아야 제일 좋다. 나만해도 고등학교 때 꿈이 확실했다. PD, 가수, 배우. 그때 꿈이 감독을 해 내가 주연배우를 해 OST를 불러야겠다. 되게 구체적이었다"며 자신의 이야기도 했다.

차태현은 조인성과 남주혁의 이야기도 끌어냈다. 조인성은 "인성아, 너는 발탁이 된 거냐"는 물음에 "저는 모델로 데뷔를 했다. 학원에 다니다가 한 달 만에 광고 계약을 맺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남주혁은 "저도 20살 때 모델로"라며 "전 고등학교 때 바로 공부는 아니다 했다. 운동하다가 그만 두고 공부를 따라가기가 힘들더라. 농구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주혁은 고등학교 시절 비웃음거리였던 사실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고1 때 장래 희망 발표하라 하는데 '저는 모델이 될 겁니다' 했더니 애들이 다 비웃더라"고. 남주혁은 "그래서 두고 봐라. 3년 뒤에 내가 무조건 된다 했는데 3년뒤에 진짜 됐다. 목표가 있고 목적이 있으니까"라고 말해 모두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