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어서와 한국살이’ 데이비드 가족, 새해부터 경찰서行…납치 상황극까지

2021-02-24 10:05:51

[뉴스엔 황혜진 기자]

데이비드 가족의 경찰서 방문기가
공개된다.

2월 25일 외국인 이웃들의 개성 만점 한국 적응기를 보여주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한국살이 2년 차 미국 출신 데이비드, 한국살이 7년 차 핀란드 출신 페트리가 출연한다.

데이비드 가족이 아이들과 함께 경찰서를 찾았다. 한살 더 업그레이드 된 개구쟁이 남매 올리버와 이사벨의 미아방지 지문등록 신청을 위해 방문한 것. 프로필 등록을 위해 사진을 찍는 남매의 역대급 귀여움에 MC들의 입가에 미소가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올리버, 이사벨 남매는 미아방지 등록을 마치고 납치 예방 상황극에 도전하기도 했다. 그중 동생 이사벨을 위해 듬직한 오빠로 변신한 올리버의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모두를 놀라게 한 올리버의 듬직한 오빠미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올리버, 이사벨 남매의 미아방지 교육 도전기는 2월 25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