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폭로자 “소속사, 당사자 없이 법무팀 만남 제안”

2021-02-23 18:33:01

[뉴스엔 김명미 기자]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의
학교폭력을 폭로한 네티즌 A씨가 소속사의 연락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네티즌 A씨는 2월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날 수진 소속사로부터 연락을 받은 사실과 함께 수진의 팬들로부터 악성 메시지 폭탄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새벽 내내 댓글을 확인하느라 어제 오늘 일상생활을 매우 힘들게 보내고 있다. 소속사 측에서는 공식 기사를 내고 가해자의 얼토당토않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나서야 피해자와 직접 만나고 싶다고 연락을 주셨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힌 A씨는 "왜 동생과 소속사 법무 담당하시는 분들이 접촉하게 해야 하는지 참 이해가 안 됐다"며 "피해자와 만나고 싶다고는 하면서 가해자 없이 대리인과 피해자만 만나면 가해자와 직접 대면하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맞고 틀림을 확인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A씨는 "인정을 받든 사과를 받든 가해자 측 관계자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해봤고, 양 측 가해자와 피해자가 대면할 수 없다면 글을 직접 게시한 제가 변호사님을 대동해 만나는 쪽으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특히 A씨는 폭로 후 일부 수진 팬들에게 2차 피해를 받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수진은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어린시절 방황한 적은 있지만 폭행을 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첫 해명 이후 별다른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사진=뉴스엔DB)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