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어쩌개’ 티파니, 유기견 입질 훈련 “반려견 돼가는 과정”

2021-01-14 23:12:48

티파니가 유기견 파티의 입질 강도를 훈련시켰다.


1월 14일 방송된 SBS ‘어바웃펫 어쩌다 마주친 그 개’에서 티파니는 유기견 파티의 입질을 고쳐주는 훈련을 시작했다.

티파니는 이찬종 소장에게 “파티가 입질이 심해졌다”고 고민을 말했고, 이찬종 소장은 “유기견이 반려견으로 나아가는 과정이다”고 답했다. 티파니는 “그런데 엄청 세게 무는데도 괜찮은 거냐”고 질문했다.

이찬종 소장은 “세게 무는 건 고쳐줘야 하는데. 무는 강도에 따라 감정을 표현하는 거다. 파티는 그걸 모른다. 내가 물면 뭐든지 해결된다는 생각을 가진 거다. 사람이 그걸 알려줘야 한다”며 “살짝 물 때는 예쁘다 허용해줘도 된다. 세게 물면 노라는 걸 반드시 해줘야 한다. 이건 네가 잘못된 거야. 자꾸 알려줘야 한다. 노하고 물다가 멈추면 잘한 거니까 예쁘다고 해주시면 된다. 너무 예쁘다고 하면 또 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티파니는 “파티가 입질을 했을 때 어미 개가 보통 이건 안 돼, 아파, 괜찮아 그런 걸 알려주는데. 배우지 못한 상태로 저희를 만난 거라. 엄마만큼은 못하지만 저희가 더 알려주려고 한다”며 이찬종 소장의 말대로 파티를 훈련시켰다. (사진=SBS ‘어바웃펫 어쩌다 마주친 그 개’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