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어쩌개’ 조윤희 “유기견 새가족 찾아주는 책임지고 싶어”

2021-01-14 23:00:56

조윤희가 유기견들에게 마지막으로 해줄 수 있는 것을
고민했다.

1월 14일 방송된 SBS ‘어바웃펫 어쩌다 마주친 그 개’에서는 어쩌개 하우스 마지막날 저녁식사가 그려졌다.

이날 이연복, 조윤희, 티파니, 허경환은 함께 저녁식사를 하며 유기견들과 헤어질 마음의 준비를 했다. 조윤희가 “마지막으로 뭐해주면 좋을까요?”라고 묻자 이연복은 “애들이 가장 행복해하는 건 산책 아닌가?”라고 답했다. 허경환은 “단체사진 한 번 찍자”고 제안했다.


조윤희는 “마지막으로 더 많이 안아주고 싶다. 아이들에게 사람 손과 품이 따뜻하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며 “마음 같아서는 다 입양하고 싶다. 책임질 수 없는 행동은 절대 하면 안 되니까. 새 가족을 확실하게 찾아주는 그런 책임은 끝까지 지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SBS ‘어바웃펫 어쩌다 마주친 그 개’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