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언니한텐’ 유수진 “42세 임신 8주차에 결혼식 후 유산” 난임고백

2021-01-14 22:06:51

부자언니 유수진이 난임을 고백했다.

1월 14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부자언니 유수진이 출연했다.

이날 유수진은 다 가졌지만 하나 가지지 못한 게 아이라며 결혼 전 자연 임신 후 유산을 하고 이후 3년째 시험관 시술 실패, 4번 유산을 겪은 뒤 이제 임신할 수 있는 시간이 1년 6개월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고 난임을 고백했다.

이어 유수진은 “그렇게 아이를 원하지는 않았다. 나이를 먹어가면서. 설거지 하는데 집 앞이 유치원이다. 설거지할 때마다 유치원을 보면서. 아이를 유치원에 보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또 유수진은 “노산이면 조심해야 하는 데 너무 몰랐다. 임신 8주차에 결혼식을 올렸다. 힐을 신고 웨딩드레스를 입고. 조심했어야 하는데 너무 자만했다. 8주차에 결혼하고 2주 지나서 유산을 했다”고 첫 임신과 유산 당시를 회상했다.


유수진은 “배아 이식은 두 번, 난자 채취를 계속 하다가. 자연 임신도 두 번 됐고, 이식도 두 번 임신됐다. 임신이 안 되는 건 아닌데 유지가 안 된다. 유산을 4번 하면서. 몸과 마음이 다 무너져 내린다. 시간이 정말 이제 길어봐야 1년 6개월 정도 남은 것 같다. 그걸 4번 겪고 나니 그만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