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김승현 “고2 때 생긴 딸, 파파라치 기자에게 들켜 기자회견서 공개”(파란만장)

2021-01-14 22:29:53

[뉴스엔 서유나 기자]

모델 출신 배우 김승현이 딸이
있음을 털어놓게 된 계기를 밝혔다.

1월 14일 방송된 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이하 '파란만장')에는 김승현이 게스트로 출연해 '거짓말'을 주제로 자신의 인생을 이야기했다.

이날 김승현은 고등학교 2학년 활발히 연예계 생활 중 좋아하는 선배와 아이가 생기고, 어린 나이 생긴 감당하기 어려운 일에 누구에게도 도움을 요청하지 못한 과거를 털어놨다. 그렇게 아이가 생긴 사실을 숨기며 연예계 생활을 이어가다가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를 하게 됐다고.

김승현은 이를 털어놓게 된 계기로 "당시 집 앞까지 찾아온 파파라치 같은 집요한 기자분이 계셨는데 그 분이 알게 돼서 저한테 먼저 확인한 다음에 '이 사실이 맞냐'고 물어봐 주시더라.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얘기 드렸고 오히려 저는 당시 상황이 잘됐다 싶더라. 고백하고 싶었는데. 이 기자분 통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빨리 고백하고 대중분들에게 사과를 하고 이해를 돕는게 더 낫겠다 했다. 그래서 당시 기자님이 원망스럽기도 하지만 고맙기도 하다"고 털어놨다.


김승현은 그 이후 대중분들이 다 돌아서고 인기가 한순간에 추락했으며 많은 손가락질을 받았지만, 결국 지금 이 자리에 서게 된 건 아이 덕에 출연한 '살림남' 프로그램 때문이라며, 많은 한부모 가정에 "용기, 희망, 오기를 갖고 열심히 사시다 보면 분명히 좋은 일이 생기실 것"이라고 응원했다. (사진=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