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어서와’ 알베르토 “한국서 처음 주방가위 사용, 칼보다 훨씬 편해”

2021-01-14 20:49:13

[뉴스엔 최승혜 기자]

알베르토가 주방 가위를 애용한다고
밝혔다.

1월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2년 차 미국 출신 데이비드 로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에서 첫 새해를 맞이한 데이비드 가족의 모습이 공개됐다. 새해를 맞아 스테파니가 새로운 요리에 도전했고, 떡만둣국을 만들기로 했다. 스테파니는 굳지 않은 가래떡을 칼로 썰며 애를 먹다가 주방용 가위로 떡을 자르기 시작했다. 이에 아들 올리버도 자신의 가위를 가져와 돕겠다고 나섰다.


한국형 주방 도구에 완벽 적응한 주부 스테파니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한국 사람 다 됐다”며 감탄했다. 특히 알베르토는 “저도 한국 주방에서 처음 가위를 사용하는 걸 봤다. 지금은 파스타, 피자도 가위로 자른다. 훨씬 편하다”고 털어놨다.(사진='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