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김혜수 “최불암♥김민자 부모님 같은 존재, 든든한 보호막 돼줘”(한국인의 밥상)

2021-01-14 19:58:27

[뉴스엔 최승혜 기자]

배우 김혜수가 최불암 김민자
부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1월 14일 방송된 KBS 1TV '한국인의 밥상'에는 10주년을 맞아 최불암 아내 김민자, 배우 김혜수가 출연했다.

이날 김민자는 여정을 떠나는 최불암을 뒤로하고 비밀스러운 외출을 감행했다. 그가 도착한 곳은 다름 아닌 강화도에 있는 지인의 집. 목적지에 도착한 김민자는 특별한 손님 김혜수를 만났다. 드라마 '사모곡'에서 모녀로 만난 후 시작된 인연은 34년간 이어졌다.

김민자는 “혜수가 나를 생각하는 게 남다르다. 혜수가 고1 때 데뷔했는데 어린 아이가 촬영장에 왔는데 눈이 동그랗고 귀엽게 생겼었다. 어른들 사이에서 어려워하길래 챙겨줬는데 아직도 저에게 ‘엄마 같은 마음이 든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고 밝혔다.


김혜수는 “사극에서 대선배들과 함께 촬영하는데 같이 일하기 어렵지 않냐. 그럴 때 선생님은 저에게 늘 그늘 같은 든든한 보호막이 돼 주셨다. 저를 따뜻하게 자식처럼 품어주셨다. 최불암, 김민자 선생님은 저에게는 엄마, 아빠 같은 존재”라고 밝혔다.(사진= KBS 1TV '한국인의 밥상'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