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바람피면 죽는다’ 측 “이중생활 연우, 또다른 비밀 공개된다”[오늘TV]

2021-01-14 15:12:38

[뉴스엔 이민지 기자]

청순 미대생 연우의 충격 비밀이
밝혀진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 연출 김형석 김민태) 측은 1월 14일 미대 여신 고미래(연우 분)가 그림을 그리던 중 충격에 빠진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11회 엔딩에서는 어둠 속 미래의 방에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한이 침입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낯선 이를 보고 놀란 미래는 공포에 질린 채 비명을 지르며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쳤다.

미래의 방에 침입한 이는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을 더한 가운데 14일 방송되는 12회에서는 미래의 숨겨진 충격 비밀이 공개된다. 앞서 미모의 여대생인 줄만 알았던 미래가 새미래 백화점의 사장으로 이중생활 중인 사실이 밝혀지며 반전을 선사한 바. 그녀에게 또 어떤 비밀이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엔 서연대 미술 실기실에서 그림을 그리는 데 열중한 미래의 아름다운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이때 그녀의 집중력을 깨뜨린 건 한 통의 전화. 걸려온 전화의 발신인을 확인한 미래의 표정이 차갑게 굳어 있다.

‘새미래 백화점 사장’이라는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평범한 미대생으로 학교에 다니고 있던 미래. 그녀의 티 없이 맑은 미소 뒤 숨겨진 또다른 모습은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12회에서는 미대생과 백화점 사장으로 이중생활 중인 고미래의 또 다른 비밀이 공개될 예정”이라며 “그녀의 미소 뒤 숨겨진 사연이 무엇일지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14일 오후 9시30분 방송. (사진=K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