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용루각2’ 액션→미스터리 장르 바꾸고 2월 개봉‥이필모 출연(공식)

2021-01-14 14:24:32

[뉴스엔 배효주 기자]

'용루각: 비정도시
9;에 이어 '용루각2: 신들의 밤이 오는 2월 개봉한다.

지난해 11월 26일 개봉한 영화 '용루각:비정도시'는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나 잔혹한 범죄를 심판하는 의문의 비밀 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뜨겁고 강렬한 액션 느와르로 사설 복수 업체라는 독특한 소재와 강렬한 액션을 선보였다.

오는 2월 개봉을 알린 영화 '용루각2: 신들의 밤'(감독 최상훈)은 사라진 여고생의 실종사건을 둘러싼 비밀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미스터리 느와르로 사설복수 대행업체 용루각의 또다른 활약을 예고한다. 1편과 마찬가지로 지일주, 박정화, 장의수가 출연하며 이필모도 활약한다.

14일 공개된 첫 번째 티저포스터는 암흑가를 배경으로 헬멧으로 얼굴을 가린 용루각 멤버가 악의 무리를 응징하고 있는 모습이 비장함을 자아낸다. ‘정의를 위한 통쾌한 한방!’이라는 카피는 전편에 이어 '용루각2: 신들의 밤' 역시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난 사건을 응징하고 파헤치는 용루각 멤버들의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두번째 티저 포스터에는 붉게 물든 예배당에서 광신도들을 뒤로한 채 십자가를 높이 치켜든 의문의 존재가 공개되어 눈길을 끈다. 의문의 존재 위로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라는 성경구절을 인용한 카피는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극대화시키며 속편이 펼쳐나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연달아 두 편의 영화를 동시에 연출한 최상훈 감독은 “1편이 용루각 멤버들의 사연을 중심으로 한 액션 드라마이고 두 번째는 사이비 종교에 대한 미스테리를 풀어가는 데 중점을 두고 있지만 악은 쉽게 사라지지 않고, 선과 필연적으로 동반하며 존재한다라는 로그라인은 동일하다”고 전했다.

2월 개봉.(사진=영화 포스터)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