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함소원 ‘홈쇼핑계 BTS’ 발언에 누리꾼 갑론을박 “선 넘네 vs 악플 그만”

2021-01-14 11:12:28

[뉴스엔 석재현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자신을 �
39;홈쇼핑계 BTS'라고 칭한 것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일어났다.

함소원은 1월 13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홈쇼핑계의 BTS"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서 그는 "세 시간 자고 또 나왔다. 홈쇼핑계의 BTS라고 하죠. 여러분 또 시작한다"고 자신의 바쁜 일상을 이야기했다.

이를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BTS랑 동급? 왜 이러세요", "선 세게 넘네", "BTS는 뭡니까 가만히 계세요" 등 댓글을 달았다.


함소원을 옹호하는 의견도 있다. 다른 누리꾼들은 "함소원 씨가 무슨 죄를 지었다고 악플 달아요? 여러 사람이 한 사람한테 총을 쏘는 거 같아서 한글 적어봅니다", "왜 이렇게 악플들이 많아" 등 남겼다.

함소원은 지난 2018년 18살 연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현재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뉴스엔 석재현 jhyu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