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서울시의사축구단과 벼랑 끝 승부

2021-01-14 10:02:22

[뉴스엔 김명미 기자]

‘어쩌다FC’가 더이상 물러설
수 없는 벼랑 끝 승부를 앞두고 있다.

1월 17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의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 8강전이 그려진다. 이번 상대는 축구대회에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서울시의사축구단’이라고 해 경기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시의사축구단’은 탄탄한 조직력으로 ‘전국의사선수권대회’에서 3년 연속 우승을 거머쥔 강팀이다. 축구국가대표팀 주치의부터 ‘캡틴’ 기성용 선수의 주치의, 조기축구 경력 22년 에이스 등 축구와 밀접한 관계를 쌓아온 이들로 똘똘 뭉쳤다.

‘어쩌다FC’와는 지난해 여름에 만나 치열한 대결 끝에 무승부로 마무리 됐었다. 당시 경기가 끝난 후 감독 안정환은 “제가 ‘어쩌다FC’를 맡고 난 후 가장 멋있는 경기였다”라고 말했을 만큼 ‘어쩌다FC’와 명승부를 펼친 바 있다.


특히 ‘서울시의사축구단’은 이번 축구대회에서 모두의 예상을 깬 선전을 해 또 하나의 강력한 우승 후보팀으로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패배할 시 그 자리에서 탈락이 되는 대회 본선에서 첫 상대팀으로 강팀을 만난 ‘어쩌다FC’가 과연 지난번 못다 이룬 승부를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녹화 당일 ‘어쩌다FC’는 어느 때보다 격렬하면서도 힘든 경기를 했다고 해 그 결과가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무엇보다 ‘벼랑 끝 승부’에 걸맞은 상황을 맞닥뜨려 최고의 집중력과 단결된 팀워크를 보여주었다는 후문이다.(사진=JTBC)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