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TV사랑’ CP “김태원 인간미 반할만, 인생 터닝포인트 의미 깊이있게” [직격인터뷰]

2021-01-14 13:14:56

[뉴스엔 박은해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
039; 정택수 CP가 부활 김태원과 보컬 김기연의 재회 비화를 공개했다.

1월 13일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김태원이 안타까운 사연을 가진 부활 6집 보컬 김기연과 20년 만에 다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원은 "사람이 죽을 때는 빚을 갚고 죽어야 하지 않나. 빚을 갚고 싶은 사람이 김기연이다. 나한테는 아픈 손가락"이라고 밝혔다. 김기연은 부활에 합류하기 전에도 언더그라운드에서 뛰어난 가창력으로 인정받는 가수였다. 그런 김기연에 대해 김태원은 "김기연이 6집 앨범 녹음을 한 뒤 첫 방송을 앞두고 성대결절이 와 부활 보컬을 그만두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김태환으로 개명한 김기연은 인테리어 일을 하며 강원도 춘천에서 살고 있었다. 김기연과 재회한 김태원은 그를 끌어안으며 "오랜만이다. 너무 반갑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김기연은 자신을 싫어하지 않았냐는 김태원 물음에 "싫어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TV는 사랑을 싣고' 정택수 CP는 1월 14일 뉴스엔에 "부활이라는 밴드를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어렵게 느껴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공감을 많이 해주셨다. 방송으로 모두 보여드리지는 못했지만 김태원 씨와 김기연 씨, 잠깐 언급된 故 김재기 씨 사이에는 깊이 있는 이야기가 많았다"며 "김태원 씨에게는 돌아가신 김재기 씨와 꽃피려던 순간 꺾여버린 김기연 씨가 가장 아픈 손가락이었던 것 같다. 김태원 씨가 진솔하게 자책하는 부분도 그려졌고, 시청자들이 김태원 씨의 인간미에 흠뻑 반할만한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또 정택수 CP는 "앞으로 김기연 씨의 삶이 어떻게 변해갈지 궁금하다. 김태원 씨가 부활 공연 게스트를 제안한 만큼 다시 무대에 서는 순간이 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우리 프로그램이 한 사람의 업적 뒤 숨은 이야기와 가슴 속 깊이 남은 숙원까지 풀어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발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1월 13일 방송된 'TV는 사랑을 싣고'는 시청률은 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2주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을 새로 세웠다. 이에 정택수 CP는 "시청자와 제작진 모두에게 감사하다. 지난해 9월부터 KBS 1TV에서 KBS 2TV로 채널을 옮겨 왔는데 제작진이 고생하는 만큼 시청률이 더 잘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렇지만 수치에 너무 몰두하다 보면 프로그램의 진실성을 잃을 수 있기 때문에 항상 경계한다. 한 사람의 인생 터닝포인트에 담긴 의미를 깊이있게 다뤄보고 싶다"고 전했다.

사연 당사자를 찾는 과정에서 종종 어려운 점도 있었다고 한다. 정택수 CP는 "만남이 성사되지 않는 경우는 여러 가지다. 개인 프라이버시라 개별적인 사례는 말씀드릴 수 없지만 찾는 사람이 돌아가신 경우, 때로는 방송 출연이 어려울 만큼 많이 아프시거나 가정에 좋지 않은 일이 있는 경우도 있다"며 "재회가 이뤄지지 않을 때가 생각보다 많다. 그래서 제작진이 고생도 많이 하고, 만남 직전에는 늘 조마조마한 심정"이라고 털어놓았다.

한편 'TV는 사랑을 싣고'는 추억 속의 주인공 또는 평소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던 주인공을 찾아 만나게 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시청자에 따뜻한 감동과 웃음을 전하고 있다.

(사진=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