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런온’ 임시완-신세경, 사랑이란 눈앞에 형태조차 없기에[TV와치]

2021-01-14 11:34:54

[뉴스엔 육지예 기자]

“사랑이 어디 있어? 사랑은
볼 수도 만질 수도, 느낄 수도 없어.”

영화 ‘클로저’(2004)에 나온 대사처럼 사랑에는 형태가 없다. 기선겸과 오미주가 엇나가는 이유 역시 이러했다.

JTBC 수목드라마 ‘런 온’(극본 박시현/연출 이재훈)은 단거리 육상대표 기선겸(임시완 분)과 영화번역가 오미주(신세경 분)가 서로 다른 언어로 만나게 되는 드라마다. 앞만 보고 빨리 달려야 하는 선겸과 뒤를 무수히 되감기 해야만 하는 미주. 이런 점에서 두 사람은 바라보는 소통하는 언어가 달랐다.

1월 13일 방송된 9회에서 기선겸은 오미주에게 “좋아해 달라는 거, 나 계속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선겸이 드디어 고백하나 싶었는데 미주의 표정은 오히려 어두워졌다. 오미주는 “나 부탁한 거 아니었다. 용기낸 거였다”라고 말하며 씁쓸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누군가 좋아하는 것마저 내가 부탁해서 들어주는 사람. 또 한 번 보잘것없이 내 감정만 들킨 기분. 가까워질 만하면 밀린다는 생각이 오미주에게 비참함을 느끼게 했다. 그러나 기선겸에게 그 말은 ‘좋아한다’는 고백과 같았다.

두 사람은 양방향으로 호감을 가졌지만 소통의 오해는 자꾸 두 사람을 엇갈리게 했다. 그렇다고 해서 두 사람이 대화 시간 자체가 부족했던 건 아니다. 얼굴을 마주 보며 대화하는데도, 마치 다른 나라 언어를 주고받듯 말과 말 사이가 자꾸 충돌했다. “기선겸씨랑 있으면 결정적인 부분에서 소외당한다”라는 오미주 말에 서운함을 내비친 건 기선겸 또한 마찬가지였다. 어째서일까.


‘클로저’에서 말했듯 사랑이란 눈앞에 보이지 않았다. 형태도 냄새도 촉감도 존재하지 않았다. 만약 사랑을 꺼내서 보여줄 수 있다면 두 사람에게 이런 갈등이 일어나지 않았을 테지만, 안타깝게도 사랑은 눈앞에 증명할 수 있는 게 아니었다. 기선겸과 오미주는 각자 다른 언어로 사랑을 말하고 있었다.

분명 두 사람 모두 최선을 다해 속도를 올렸다. 문제는 그 최대치 속도가 서로 다르다는 것. 감정을 표현하는 방식이 너무도 다른 둘에게는 어느새 속도 차이가 벌어졌다. 둘 중 누가 틀려서가 아니라 방식이 달랐기 때문.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라 서로 다른 화법에 익숙해진 이들이었다.

다른 누군가를 완전히 이해한다는 건 불가능했다. 하지만 조금씩 맞춰갈 수 있기에 이 사랑은 응원할 수밖에 없었다. 다른 세계와 조금씩 교집합 영역을 넓혀가는 순간, 사랑을 보지 않아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사진=JTBC ‘런 온’ 방송 캡처)

뉴스엔 육지예 mii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