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배윤정 “남자들, 여댄서와 엉큼한 잠자리 로망 있다,실제는…”(애로부부) [결정적장면]

2021-01-12 06:00:01

[뉴스엔 박정민 기자]

안무가 배윤정이 남자들이 여자
댄서와 잠자리 로망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1월 11일 방송된 채널A, SKY '애로부부' 속터뷰에서는 댄서 이가형-권윤미 부부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가형은 "댄서랑 만나보면 어떨까 상상을 많이 했다. 트월킹이라는 춤을 보면 엉덩이랑 골반이 예사롭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를 들은 배윤정은 "여자 댄서들이 술자리나 친구들 만나면 저런 질문을 정말 많이 받는다. 여자 댄서들은 남자들이랑 자면 진짜 난리 나겠다고 하는데 꼭 그렇지만은 않다. 웨이브를 하고 섹시한 의상을 입고 있으니까 남자들은 여자 댄서랑 잠자리를 해보고 싶다는 로망이 있는 것 같더라. 일반 여자도 남자 댄서를 보고 (관계를) 잘할 것 같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못한 남자가 더 많다. 춤이랑 잠자리는 큰 연관이 없다"고 못 박았다.


권윤미는 "관계 중에 트월킹을 시킨 적도 있다. 요구 사항이 너무 많았다. 자세를 이렇게 해라, 골반을 쓰라고 한다. 보통 빨래가 1시간 30분정도면 다 되는데 끝났는데도 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사진=채널A, SKY '애로부부'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