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1박2일’ 문세윤 “김선호 톱스타 되면 불편, 너무 스타되지 않길”

2020-11-22 19:16:20

[뉴스엔 박아름 기자]

문세윤이 김선호의 톱스타 등극을
반대했다?

11월22일 방송된 KBS 2TV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에서는 단둘이 충북 옥천 운무대 일출을 감상하는 김선호 문세윤의 모습이 공개됐다.

기상 미션에서 승리한 뒤 역대급 이른 퇴근을 맞이해 일출을 보러 새벽부터 가쁜 숨을 몰아쉬며 힘들게 운무대에 오른 문세윤과 김선호.

문세윤은 일출을 보며 ‘1박2일’ 모든 멤버들과 스태프, 가족들이 모두 행복하고, 하루 빨리 마스크를 벗고 마주할 수 있는 시간이 왔으면 좋겠다고 소원을 빌었다.

그런가하면 김선호는 ‘1박2일’을 내년에도 함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선호는 "우리가 오래간단 얘기니까. 오래 같이 하고싶다"고 자신의 바람을 전했다.


이에 문세윤은 “드라마도 잘되고 있고 너무 스타가 되지 않길 바란다. 너무 톱스타가 되면 불편하다. 어느 정도 말 섞을 수 있는 스타가 됐으면 좋겠다. 그 대신 50년 활동할 수 있길”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고, 김선호는 “최악이다”며 질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2TV '1박2일 시즌4'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