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복면’ 탱고=주주클럽 주다인 “교통사고로 긴 공백, 희귀암 투병도” [결정적장면]

2020-11-23 06:00:01

[뉴스엔 서지현 기자]

탱고 정체가 밴드 주주클럽 주다인이었다
.

11월 2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41대 가왕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야발라바히기야 모하이모하이루라에게 13표 차이로 패배한 탱고의 정체는 한국 모던록 열풍의 중심이었던 주주클럽 보컬 주다인이었다.

이어 주다인은 "제가 오래 쉬었던 이유가 교통사고 때문이었다"며 "재활을 하다가 희귀암 투병까지 하면서 오랜 공백을 겪었다. 앞으로 '복면가왕'을 계기로 열심히 활동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정모는 "주다인 씨가 1996년 데뷔다. 제가 정말 팬"이라며 "저희가 '쇼킹'이라는 말을 되게 많이 쓰는데 그 '쇼킹' 유행어를 탄생시킨 장본인이시다. 자부심을 가지시길"이라고 말했다.


또한 주다인은 "'복면가왕' 준비하면서 고민이 많았다. 혹시나 제 원래 창법을 쓰면 원곡자분께 누가 될까 싶었다"며 "그래서 꺾는 창법을 빼고 했더니 제 노래를 부를 때 원래처럼 꺾는 게 안되더라"고 덧붙여 '웃픔'을 유발했다. (사진=MBC '복면가왕')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