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방탄소년단 지민, 강다니엘 제치고 아이돌 개인 브랜드평판 1위

2020-11-22 09:19:16

[뉴스엔 박아름 기자]

아이돌 개인 100대 브랜드평판
11월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방탄소년단 지민이 강다니엘, 마마무 화사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아이돌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지난 10월 21일부터 11월 21일까지 1,453명 아이돌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 228,178,403개를 추출해 아이돌 개인 100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측정,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했다. 지난 2020년 9월 브랜드빅데이터 202,446,694개와 비교하면 12.71%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아이돌 개인 100대 브랜드평판 분석을 통해 아이돌 개인 100대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아이돌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모니터링 결과도 함께 포함했다.

2020년 11월 아이돌 개인 100대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방탄소년단 지민, 강다니엘, 마마무 화사, 방탄소년단 정국, 방탄소년단 뷔, 핫샷 하성운, 엑소 백현, 방탄소년단 진, 옹성우, 소녀시대 태연, 박지훈, 방탄소년단 RM, 샤이니 태민, 방탄소년단 제이홉, 아스트로 차은우, 트와이스 채영, 트와이스 지효, 레드벨벳 슬기, 방탄소년단 슈가, 소녀시대 윤아, 여자친구 은하, 트와이스 나연, 슈퍼주니어 김희철, 뉴이스트 황민현, 지드래곤, 에스파 윈터, 에스파 카리나, 트와이스 정연, 여자친구 엄지, 블랙핑크 제니 순이었다.

1위,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는 참여지수 1,042,305 미디어지수 3,031,907 소통지수 2,217,204 커뮤니티지수 3,172,23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463,655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11,749,717과 비교하면 19.46% 하락했다.


2위, 강다니엘 브랜드는 참여지수 2,399,314 미디어지수 2,243,441 소통지수 1,364,065 커뮤니티지수 1,484,62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491,445로 조사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9,550,183과 비교하면 21.56% 하락했다.

3위, 마마무 화사 브랜드는 참여지수 696,878 미디어지수 2,162,179 소통지수 1,797,342 커뮤니티지수 1,764,88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421,285로 드러났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9,752,497과 비교하면 34.16% 하락했다.

4위, 방탄소년단 정국 브랜드는 참여지수 470,293 미디어지수 2,717,119 소통지수 1,552,822 커뮤니티지수 1,676,33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416,564로 나타났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9,381,853과 비교하면 31.61% 하락했다.

5위, 방탄소년단 뷔 브랜드는 참여지수 637,300 미디어지수 2,764,450 소통지수 1,135,200 커뮤니티지수 1,862,96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399,918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9,508,530과 비교하면 32.69%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11월 아이돌 개인 100대 브랜드평판 순위에서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해보니 지난 2020년 9월 브랜드빅데이터 202,446,694개와 비교하면 12.71%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8.69% 상승, 브랜드이슈 38.46% 상승, 브랜드소통 34.46% 하락, 브랜드확산 19.62%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 11월 아이돌 개인 100대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매력있다, 당당하다, 함께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BE, 병역, 아미'가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긍정비율 81.06%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