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1차전 승리-4차전 2.2이닝 세이브, ‘NC의 범가너’ 루친스키

2020-11-21 17:29:53

[고척=뉴스엔 글 안형준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루친스키는
역시 에이스였다.

NC 다이노스는 11월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에서 승리했다. 이날 NC는 3-0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를 2승 2패 원점으로 돌렸다.

NC는 이날 송명기를 선발로 내세웠다. 포스트시즌 데뷔전을 한국시리즈에서 치르게 된 2000년생 영건 송명기는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이동욱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송명기가 호투했지만 NC는 두산 타선을 4이닝 동안 막아내야 했다. 마무리 원종현이 좋은 피칭을 하고 있지만 원종현이 등판할 9회까지도 3이닝이 남아있었다. 이동욱 감독은 6회 두 번째 투수로 임정호를 등판시켰지만 임정호는 볼넷 1개만을 내주고 물러났다. 3차전에서 1.1이닝을 소화한 김진성이 다시 마운드에 올라 1.1이닝을 막아냈지만 더 버티기 어려웠다.

김영규와 홍성민 등을 3차전에서 소진한 상황. 이동욱 감독은 드류 루친스키 카드를 빼들었다.

이동욱 감독은 이날 경기에 앞서 루친스키의 불펜등판 가능성을 시사했다. 1차전 선발투수였던 루친스키가 원래 이날 불펜피칭을 하는 날이고 22일 하루 휴식일이 있는 만큼 불펜피칭을 불펜등판으로 대체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1차전에서 5.1이닝 1자책 승리를 따낸 루친스키는 3일 휴식 후 등판한 이날도 강력했다. 7회말 1사에서 등판한 루친스키는 9회말까지 2.2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지며 팀 승리를 지켜냈다.

루친스키는 7회 오재일을 삼진, 박세혁을 내야 뜬공으로 막아내며 가볍게 이닝을 마쳤고 8회에는 정수빈을 실책으로 출루시켰지만 조수행, 허경민, 최주환을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9회에는 김재환을 뜬공,

루친스키가 경기 후반을 완벽히 지배한 NC는 마무리 원종현을 비롯해 많은 불펜을 아끼며 마지막 3연전을 더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됐다. 루친스키는 2014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매디슨 범가너를 떠오르게 하는 피칭으로 NC의 에이스로서 역할을 완벽하게 해냈다.(사진=루친스키)

뉴스엔 안형준 markaj@ /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