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아들의 이름으로’ 이세은 “안성기 좋은 분, 내 시아버지였으면”

2020-10-26 15:25:24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배우 이세은이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BIFF)에 공식 초청됐다.

이세은은 지난 10월 25일 오후 부산 중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관객과의 대화(GV)에 참석, 작품에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는 안성기, 윤유선, 박근형 등의 출연으로 제작 단계에서부터 화제를 모았다. 5·18 가해자를 단죄하려는 피해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세은은 극 중 안성기 예비 며느리 역할로 분했다.


이날 이세은은 아쉽게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배우 안성기를 언급하며 “극 중 안성기 선배님이 제 시아버지로 나오시는데, 실제로 그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게 만든 좋은 분이시다”고 말했다.

한편 이세은은 최근 TV조선 '퍼펙트 라이브'에 출연했다. (사진=이엘라이즈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