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레드벨벳 아이린 첫 주연작 ‘더블패티’ 촬영종료 “힘 되는 영화이길”(공식)

2020-10-21 08:27:30

[뉴스엔 배효주 기자]

아이린 주연으로 화제를 모은
'더블패티'가 촬영을 마쳤다.

신예 신승호와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배주현(아이린)이 주연한 영화 '더블패티'(가제, 감독 백승환)가 지난 9월 12일 크랭크업 했다.

'더블패티'는 꿈도 2배, 열정도 2배, 그러나 좌절도 2배?! 더블패티처럼 넘치는 에너지로 가득한 씨름 유망주 ‘우람’(신승호)과 앵커 지망생 ‘현지’(배주현)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영화.

신승호가 고교 씨름왕 출신의 ‘강우람’ 역으로 풋풋한 매력을 선보이며, 이번 영화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스크린 도전에 나선 배주현은 극중 꿈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앵커 지망생 ‘이현지’ 역을 맡아 섬세하면서도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여기에 정영주, 조달환 등 탄탄한 연기력으로 중무장한 연기파 배우들도 함께해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촬영을 마친 신승호는 “좋은 선배님들, 스태프 분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 영광이었다. 촬영이 끝나는 것이 아쉽지만 곧 극장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뵐 테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는 소감을 밝혔다.

배주현은 “시간이 참 빨리 흘러간 것 같다. 열심히 촬영에 임한 만큼 관객분들에게도 재미있고 또 힘이 되는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영화의 연출은 맡은 백승환 감독은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많은 고생을 해주었다.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즐거웠고 좋은 작품으로 완성시킬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감사의 마음을 내비쳤다.

한편 '더블패티'는 후반 작업을 거쳐 극장 개봉을 시작으로 Seezn, 올레tv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사진=영화 스틸)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