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전교톱10’ 김민종, 17년만 KBS 솔로 무대 “10대들 해석 궁금”[오늘TV]

2020-10-19 08:04:06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배우 겸 가수 김민종이 ‘전교톱
10’ 4회 히든 판정단으로 깜짝 등판한다.

10월19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전교톱10’ 에서는 서태지와 아이돌, 신성우, 김원준, 하수빈, N.EX.T 등 레전드 가수들이 대한민국 가요계에 폭풍을 몰고 온 1992년 11월 셋째 주 차트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특히 이날 스튜디오에 뜻밖의 가수가 무대에 등장하자 모두 입을 틀어막으며 놀랄 수밖에 없었다. 바로 가수 김민종이 직접 ‘또 다른 만남을 위해’를 열창하며 등장한 것. 시간이 그만 비켜간 듯 자료 화면과 전혀 변하지 않은 비주얼, 노래 실력으로 스튜디오를 촉촉한 감성으로 적셨다. 특히 KBS에서 17년 만에 선보이는 솔로 무대로 알려져 더욱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김민종은 오랫동안 가수로서의 무대를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대히트곡 ‘하늘 아래서’ 무대도 선보이며 단 한 소절만에 연예인 판정단들의 감성을 고조시켰다. 곧바로 무대에 빨려 들어간 연예인 판정단들은 모두 노래를 따라 부르는 등 스튜디오를 감동으로 물들였다. 무대를 마친 그는 “프로그램 의도가 너무 좋았다”며 “10대 가수들이 옛날 가요를 어떻게 해석하는지 궁금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상민은 “1990년대에는 배우는 배우, 가수는 가수라는 벽 같은 느낌이 있었다”며 “하지만 김민종 씨는 최초로 양쪽 분야를 아우르는 만능 엔터테이너였다”고 전해 그의 위엄을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 또한 토니안은 “사석에서는 많이 뵙지만 가수로서 무대 하는 모습을 직접 보는 건 처음”이라며 휴대전화로 무대 사진을 찍어가는 등 스튜디오 분위기를 더욱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사진=KBS 2TV ‘전교톱10’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