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스타트업’ 남주혁 환골탈태, 수지와 첫만남 “많이 기다렸지?” (종합)

2020-10-18 22:50:17

남주혁이 멋진 모습으로 변신해 수지 앞에 나타났다.


10월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2회(극본 박헤련/연출 오충환)에서는 서달미(수지 분)와 남도산(남주혁 분)이 처음 만났다.

한지평(김선호 분)은 은인 최원덕(김해숙 분)을 찾아가 소원이 없는지 물었고 최원덕은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어 최원덕은 손녀 서달미(배수지 분)가 펜팔친구 남도산(남주혁 분)을 찾겠다고 나서자 한지평을 찾아가 “없는 애라도 만들어서 찾아 달라. 엄밀히 말하면 없는 애도 아니다. 신문 보고 만들지 않았냐”고 소원을 말했다.

서달미는 남도산을 찾아 금요일에 열리는 파티에 데려가 언니 원인재(강한나 분)에게 보일 작정. 최원덕은 서달미가 남도산 때문에 변변한 연애 한 번 하지 못했다고 말했고, 한지평은 남도산을 찾기 시작했다. 마침 남도산은 한지평 회사에 계속해서 투자 제안서를 보내오고 있었고, 덕분에 한지평은 쉽게 남도산을 찾았다.

그 시각 남도산은 친구 이철산(유수빈 분) 김용산(김도완 분)과 함께 기술을 개발하다가 부모 남성환(김원해 분) 박금정(김희정 분)에게서 투자금 회수 압박을 당했다. 투자받은 지 1년이 지났지만 성과를 내지 못한 탓. 한지평은 남도산이 부모에게서 도망치며 말다툼 벌이는 모습을 보고 만나보지도 않고 돌아갔다.

한지평은 최원덕에게 “차라리 만나지 않는 편이 낫다. 달미도 못 찾을 거다. 인터넷 검색해도 나오는 게 없다”고 말했지만 남도산이 투자금 회수에 따라 중고거래에 박찬호 사인볼을 올리며 서달미가 남도산을 찾았다. 한지평은 그 사실을 알고 두 사람이 만나기 직전에 남도산을 가로챘다.


한지평은 남도산에게 그동안 서달미가 보낸 편지를 보여주며 사정을 설명했고, 멋있게 변해 서달미와 파티에 함께 가면 사례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남도산은 돈 대신 마음껏 사업할 수 있는 기반이 되는 샌드박스에 들어가게 해달라며 “샌드박스 기준을 바꿔달라는 게 아니다. 우리를 바꿔 달라”고 부탁했다. 한지평은 “깔끔하게 돈으로 하자”며 거절했다.

같은 시각 서달미는 일 매출 최고 기록을 달성하고도 대졸이 아니라는 이유로 정규직 전환에 실패했다. 회사에서는 근로단절 기록이 필요하니 다음 주 퇴사하고 한 달 후에 계약직으로 재입사 하라고 제안했다. 원인재는 그런 서달미에게 “내일 약속 유효하지? 엄마도 너 보고 싶어 하신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최원덕은 서달미에게 예쁜 옷과 구두를 선물했고, 서달미는 남도산에게 언니와 만나는데 와줄 수 있는지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남도산은 그 문자를 보고 정장을 빌렸다. 남도산이 “많이 기다렸지?”라고 묻자 서달미는 “보고 싶었어”라고 답했다. 한지평은 서달미가 걱정돼 파티에 갔다가 남도산과 서달미의 첫만남을 봤다.

그와 함께 남도산이 개발한 기술이 샌프란시스코 코다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남도산이 또 다른 기회를 잡을 것을 예고했다. (사진=tvN ‘스타트업’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