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당나귀 귀’ 현주엽, 펄펄 끓는 기름에 손 넣는 정호영 보고 ‘경악’[오늘TV]

2020-10-18 13:15:08

[뉴스엔 배효주 기자]

현주엽은 과연 펄펄 끓는 기름솥에
손을 넣는 장인급 요리 스킬을 따라할 수 있을까.

10월 18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 정호영, 박광재의 합동 방송 2탄이 그려진다.

이날 현주엽은 ‘주엽TV’에서 나가려는 정호영을 설득하기 위해 일일 보조를 자처했다가 도움이 되기는커녕, 허재를 능가하는 폭풍 잔소리로 촬영 흐름을 뚝뚝 끊어버리는 쿡방계 빌런으로 등극했다.

하지만 막상 22년 차 톱클래스 셰프 정호영의 화려한 튀김 요리가 시작되자 사사건건 딴지를 걸던 현주엽도 입을 딱 벌리고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고.


175도로 펄펄 끓는 기름에 반죽을 묻힌 손을 넣었다 빼는 요리 고수 정호영의 장인급 ‘꽃 피우기’ 기술에 출연자들은 “저런 것은 처음 봤다”, “대박이다”, “조회수 급상승 각”이라며 환호성을 쏟아냈다고 한다.

특히 정호영은 자신이 손을 넣을 때마다 가슴 졸이는 현주엽에게 한 번 도전해 보라고 권유해 고기 요리는 프로지만 일식은 초심자인 현주엽이 고난이도 튀김 스킬을 성공할 수 있을지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후 5시 방송.(사진=KBS)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