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미우새’ 배정남 “화목한 집 제일 부러웠다” 파란만장 가정사 공개[오늘TV]

2020-10-18 10:23:54

[뉴스엔 배효주 기자]

배정남이 돌아가신 차순남 할머니를
그리워하며 눈물흘린다.

10월 18일 오후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가 공개된다.

지난 2018년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과 어린 시절 그를 엄마처럼 보살펴준 하숙집 주인, 차순남 할머니의 20년 만의 재회가 소개돼 뜨거운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는 작년 말 차순남 할머니를 떠나 보낸 정남의 뒷이야기와 어디에서도 털어놓지 못한 정남의 가슴 아픈 사연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릴 예정이다.

이번에 배정남은 임원희와 함께 돌아가신 차순남 할머니를 모신 경남 의령의 한 사찰을 찾았다. 부모님의 빈자리를 채워준 할머니의 영정 앞에서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정남은 “더 열심히 살게요” “계실 때 더 잘해 드릴 걸”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뒤늦게 차순남 할머니의 소식을 알게 된 母벤져스 역시 정남의 모습에 슬픔을 참지 못했다.


이어 할머니와 추억을 회상하던 정남은 임원희 앞에서 “화목한 집이 제일 부러웠다”며 홀로 생계를 꾸려야 했던 어린 시절 이야기를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녹화장에서는 “정말 외로웠겠다” “고생 많이 했구나” 라며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심지어, 정남은 지금껏 마음속에만 묻어둔 이야기를 처음으로 공개했는데, 이를 들은 원희는 안타까움을 드러내면서도 “잘 버텼다!”며 묵묵한 위로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오후 9시 5분 방송.(사진=SBS)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