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1호가’ 임미숙-김학래 부부에 갑론을박 ‘보기 불편 vs 뭐가 문제?’ [TV와치]

2020-09-28 15:00:34

[뉴스엔 이예지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 임미숙
, 김학래 부부를 두고 시청자들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9월 2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임미숙, 김학래 부부 일상 모습이 담겼다. 임미숙과 김학래는 아침부터 드라마 ‘시크릿가든’ 속 거품 키스를 따라 해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문제는 대청소에서부터 시작됐다. 임미숙은 김학래에게 대청소를 하자며 제안했다. 이에 김학래는 옷 정리를 하기 위해 옷장으로 향했다.

김학래는 옷장을 보더니 한숨을 쉬며 임미숙에게 화를 냈다. 알고 보니, 임미숙이 김학래 허락도 없이 옷을 정리하고 명품 박스와 故 앙드레김이 준 옷을 버렸던 것.

그는 임미숙에게 “특별한 날 입으라고 주신 건데... 그냥 걸어두면 되는데 왜 버려”라며 짜증냈다. 이에 임미숙은 “그게 아니고, 옷을 하도 많이 사니까 공간이 없어. 안 입는 건 버려야지. 물어보면 버리라고 안 할 거잖아. 그 옷이 그렇게 좋으면 김앙해도 바꿔라. 김앙래 선생님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오히려 김학래를 놀렸다.

점점 파국으로 가고 있는 대청소 시간에 결국 임미숙은 김학래에게 먼저 미안하다며 애교를 부렸다. 그리고 그에게 용돈 10만 원을 줘 사건은 일단락됐다. 김학래는 화가 풀려 다시 청소를 시작했다. 그는 자기 옷과 구두를 꺼내 정리했다. 임미숙은 구두약으로 김학래 얼굴에 칠하며 장난쳤다. 그리고 아들과 함께 트로트 가사를 작사할 때 그동안 살아오면서 김학래 때문에 맺힌 한을 풀어야 된다며 그를 저격하는 가사를 썼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김학래 허락도 없이 故 앙드래김 옷을 버린 것, 김학래가 싫어하는 장난을 치는 모습 그리고 김학래를 가사로 저격하는 모습을 보고 임미숙 태도가 너무 과하다는 의견과 김학래가 지은 죄가 있으니까 임미숙 행동이 이해가 간다는 의견이 갈렸다. 또, 시청자들은 임미숙-김학래 부부 모습이 “보기 불편하다”는 의견과 “뭐가 문제냐 서로 맞춰가는 모습이 보기 좋다”등 갑론을박을 펼쳤다.

시청자들은 임미숙-김학래 부부에 대해 “이 부부 고정인가요? 프로그램 분위기랑 안 맞는 것 같아요. 보기 불편합니다”, “임미숙 씨가 선을 넘은 것 같네요”, “저건 나라도 열받을 만하다. 다른 옷도 아니고 엄청 소중한 옷을 버린다는 건”, “개인적으로 이 부부 이제 그만 나왔으면 좋겠네요. 이 프로그램 좋아하는데 이 부부는 보기가 좀 불편하네요”등 보기 불편하다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미숙씨 이젠 기쁘게만 살아요”, “미소 짓게 되는 가족이네요”, “너무 재미있게 잘 보고 있습니다”, “임미숙 부부 희로애락 공감 됩니다”, “보기 불편하면 안 보면 되죠. 전 잘 보고 있습니다”등 임미숙-김학래 부부를 응원하는 반응으로 갈렸다.

시청자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는 임미숙-김학래 부부가 앞으로 ‘1호가 될 순 없어’에 어떤 영향을 줄지. 더 지켜봐야 될 듯 하다.

(사진=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이예지 yaez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