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상상 이상” 방탄소년단, 닭갈비→광어초밥 진화하는 요리실력(인더숲)[어제TV]

2020-09-17 06:09:04

[뉴스엔 이하나 기자]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진화하는
요리 실력을 보여주며 두 번째 숲 방문도 완벽하게 적응했다.

9월 16일 방송된 JTBC ‘인더숲 BTS편(In the SOOP BTS ver.)’에서는 서울 일정을 마치고 숲으로 다시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이른 아침 차를 타고 춘천으로 떠났다. 뷔 어머니는 배고플 멤버들을 위해 직접 간식으로 김밥과 샌드위치를 싸줬고, 이동 중인 차 안에서 간식을 먹던 멤버들은 뷔 어머니의 정성에 감동했다.

제이홉은 첫 믹스테이프를 준비 중인 뷔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혹시라도 믹스테이프마저 성과로 비춰질까 고민하는 뷔에게 제이홉은 “ 처음에 나오는 건 물론 기대감이 없을 수 없다. 하지만 이것만 하고 끝낼 건 아니지 않나”라며 “지금 네가 어떤 감정을 갖든 다 좋은 방향인 것 같다. 어쨌거나 시도하는 것 자체가 좋은 방향성인 것 같다. 네가 하고 싶은대로 하고 받아들이면 된다”고 말했다.

숲에 도착한 멤버들은 자연스럽게 지난 여행 때 묵었던 자신의 방으로 이동했다. 정국은 “빨리 오고 싶었다. 멤버들이랑 요리 해먹고. 멤버들끼리 있는게 너무 좋았다”고 들떴고, 지민도 “굉장히 자유롭고 좋았고 저녁마다 밥 같이 만들어 먹으면서 나누는 얘기들이 즐거웠다. 거기로 돌아간게 아니라 여기로 다시 돌아온 느낌이었다”며 숲에서 느낄 힐링을 기대했다.

간단히 짐을 정리한 멤버들은 점심 식사 준비를 시작했다. 팀 내 요리 담당 슈가와 진이 나서서 닭갈비와 냉면을 준비했고, RM과 뷔, 정국은 휴식, 캐치볼, 야구 등으로 시간을 보냈다.

요리가 완성된 후 멤버들은 한 자리에 모여 식사를 시작했다. 정국, 제이홉은 “불향의 끝이다”라며 감탄했고, 슈가는 “고생한 보람이 있다”며 잘 먹는 멤버들 모습에 뿌듯해 했다. 멤버들은 숲에 올 때마다 늘어나는 식욕에 공감했다. 슈가는 “여기 오면 살찌는 기분이다. 애초에 많이 먹는다는 생각을 하고 와서 그런가. 여기 와서 많이 먹는다”고 설명했다.

식사를 마친 멤버들은 각자의 시간을 보냈다. 뷔와 진은 야구를 했고, 정국은 의자에 누워 잠을 청했다. 진과 지민, RM은 물에 빠진 공을 구하러 카누를 타고 갔다. 노젓기에서 허당미를 보여준 RM과 물에 빠질까 두려워 진의 구명조끼를 부여잡은 지민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뷔 역시 혼자 카누를 타며 사색을 즐겼다. 강 한 가운데서 음악을 틀어놓고 혼자만의 시간을 가진 뷔는 “아무런 생각도 안 할 수 있고 카누라는게 생각보다 더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너무 좋았다”며 카누 위의 힐링에 만족했다.

눈 깜짝할 새 저녁 시간이 되자 진과 정국은 열정적으로 회뜨기에 돌입했다. 이상과 다른 현실에 회뜨기의 어려움을 느꼈지만 처음보다 나아진 실력을 보였다. 처음으로 회뜨기에 도전한 정국도 완벽하게 뼈만 남은 광어를 보며 “아주 좋은 해체였다”고 뿌듯해 했다.

진이 정국의 도움을 받아 광어초밥을 만드는 사이 슈가는 된장국을 만들었다. 첫 초밥을 완성한 진은 엄지를 치켜드는 정국의 반응에 안심했다. 반면 슈가는 “살면서 이렇게 대용량으로 만든 적이 없다”며 걱정했다.

오랜 시간에 걸쳐 블록 조립을 마친 제이홉은 곧바로 윗집으로 올라가 뒷정리를 도왔다. 제이홉은 “여기서 다 만들어 먹고 가는 거 아니냐. 이러다 요리 장사해도 될 것 같다. 대박이다”고 초밥까지 마스터한 진에게 놀랐다.

멤버들은 저녁 식사를 위해 마당에 모였다. 뷔는 “정말 구석진 데 있고 사람도 별로 없는 곳에서 물고기 하나, 밥솥에 밥 가지고 초밥을 만들 거라고 생각 못했다”고 놀랐다. 지민도 “여기서 어떻게 초밥을 만들 생각을 했을까”라고 감탄했다. 진은 “전국에 회를 뜨는 분들에게 존경을 표한다. 회를 뜨고 밥을 올리고 작업하는데 7인분을 만드는게 생각보다 힘드러라”고 털어놨다.

멤버들은 생각보다 더 맛있는 광어초밥과 된장국 맛에 놀랐다. 정국은 “국물 진짜 맛있다. 어떻게 이런 맛이 나지”라며 된장국을 먹으며 계속해서 감탄했다. 슈가는 “김치찌개는 많이 끓여봤는데 된장국을 태어나서 처음 끓여봤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광어초밥 일부에는 많은 양의 고추냉이가 있었다. 이에 뷔, 정국, 제이홉 등은 고추냉이의 매운맛에 깜짝 놀랐지만, 그럼에도 초밥을 맛있게 먹었다. 진은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여야 되는데 내가 너무 자만심에 빠져서 나중 요리는 확인도 안 하고 내보냈던게 매운맛을 선물해줬다”며 아쉬워했다.

식사를 마친 멤버들은 다음 날 먹을 음식을 고민했다. 이들은 미리 양념을 재워둔 간장 닭갈비와 스테이크, 파스타로 메뉴를 정했고, 슈가는 “내일 모레 감바스까지 해주겠다”고 약속했다. (사진= JTBC '인더숲 BTS편'(In the SOOP BTS ver.)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