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김혜수 닮은꼴 김창숙→김영란 섹시 비키니, 반전 과거 공개(같이삽시다)

2020-08-13 00:04:40

[뉴스엔 이하나 기자]

김창숙, 김영란, 문숙 등이 과거를
회상했다.

8월 12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김영란, 문숙은 과거 김창숙의 미모를 극찬했다.

김영란은 “TBC에 있을 때 말할 군번이 안 됐다. 여배우들 모두 분장실을 같이 썼다”며 “나는 거울 앞에 앉을 수도 없었다. 소파 뒤에서 거울 들고 화장했다. 분장실에서 앉지도 못했다. 거기서는 기도 못 폈다”고 회상했다.

김영란은 “언니가 얼마나 예뻤다고”라며 김창숙의 과거 사진을 살펴봤다. 문숙도 “언니가 뜨면 태양이 떴다”고 미모를 극찬했다.

22~3살 시절 김창숙의 사진을 본 자매들은 “예쁘고 귀엽고 지적이다”고 극찬하며 김혜수와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던 것을 언급했다. 사진을 본 박원숙은 “약간 김혜수보다 섹시한 맛은 없다. 내가 실체를 알아서 그런지 섹시는커녕 신랑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김창숙은 당시 날씬했던 몸매를 보며 “창피하다. 내 배가 이랬는데, 이렇게 불었다”고 부끄러워했다. 박원숙은 “불리느라고 애썼다”고 놀렸다.

이어 막내 김영란의 20대 시절 비키니를 입은 사진도 공개됐다. 사진을 본 언니들이 감탄하자 김영란은 방 안에서 가발을 쓰고 나타나 40년 전 포즈를 재현하며 언니들을 폭소케 했다.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