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유이 ‘전참시’ 최초 배탈 난 매니저 탓 눈물 “내 장난 때문인 줄”[결정적장면]

2020-08-02 06:00:02

[뉴스엔 지연주 기자]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배탈 난 매니저를 보고 눈물을 쏟았다.

8월 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허영도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한 유이의 모습이 담겼다.

유이는 이른 새벽부터 화보 촬영을 위해 매니저와 정동진으로 향했다. 유이는 새벽 내내 노래를 부르며 흥을 폭발시켰다. 출연진들은 “어떻게 새벽 스케줄이 저렇게 쌩쌩할 수 있냐”라고 놀라워했다. 유이는 “아버지(김성갑)께서 야구코치셔서 그런지 체력이 좋다. 그리고 내가 신나게 노래를 부르면 매니저가 웃는 소리가 들린다. 그 소리가 듣기 좋아서 계속 노래를 부르게 된다”고 말했다.


유이는 긴장감 때문에 계속 화장실을 찾는 매니저를 걱정해 눈물까지 쏟았다. 유이의 뜬금없는 눈물에 스튜디오는 경악의 도가니가 됐다. 유이는 “매니저가 심각한 상황인 줄 모르고 계속 장난쳤다. 나 때문에 더 아파하는 것 같아서 걱정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유이의 배려심과 여린 마음씨가 시청자에게 감동을 안겼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