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태양을 피할 방법” 지코, 불쾌지수도 즐기는 ‘썸머 헤이트’(Ft.비)[들어보고서]

2020-07-01 18:00:01

[뉴스엔 이민지 기자]

더위에 높아지는 불쾌지수도
유쾌하게 풀어냈다.

가수 지코가 7월 1일 오후 6시 타이틀곡 'Summer Hate'를 포함한 여름 앨범 '랜덤박스'를 발표했다. 이번 앨범은 올해 최대 히트곡 중 하나로 기록된 '아무노래'의 성공 이후 약 6개월만의 컴백으로 기대를 받았다.

데뷔 후 처음으로 여름앨범을 선보이게 된 지코는 일상에서 흔히 볼 법한 소재를 친근한 어조로 풀어내며 리스너들이 시원하고 편하게 이지 리스닝 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기 위해 제작 단계부터 곡의 스타일과 메시지, 보컬의 톤까지 세심하게 신경을 쓰며 최대한 가벼운 여름 앨범 '랜덤박스'를 완성했다.

타이틀곡 'Summer Hate'는 폭염에 찌든 한 사람의 불쾌한 하루를 재치 있는 라이밍과 메타포를 통해 담아낸 지코 표 여름 노래다. 곡의 흐름에 따라 자연스럽게 변형되는 리듬 패턴과 유니크한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노래는 "하마터면 달 뜰 때까지 쿨쿨쿨 잠잘 뻔. 택배 아저씨 초인종 소리에 기상 가까스로. 부재중 전화 5통, 잠금 패턴 또 안 맞고. 어제 남긴 피자는 맛없어 그냥 이나 닦자"라는 가사를 시작으로 무더위에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모습을 담아냈다.

"궁시렁거리는 와중에 뭘 입고 나갈지 피팅 중이야. 주차장은 또 왜 이리 멀어. 발끝에서부터 힘이 쭉 빠져. 몇 주째 내비는 먹통인 데다가 에어컨 바람마저 미지근하지", "주말이 오기만 기다리는 것도 이제는 오래전 일. 땀 흘리며 놀기엔 너무 안 받쳐 줘 체력이" 등 현실적인 가사가 여름에 지쳐가는 사람들의 공감대를 높인다.


'Summer Hate'는 무엇보다 '깡' 열풍과 혼성 그룹 프로젝트 싹쓰리로 다시 한번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 비가 피처링으로 함께 했다. 비는 피처링 뿐 아니라 뮤직비디오, 댄스 챌린지에도 함께 하며 특급 시너지를 예고했다.

앞서 지코는 "후렴구 직전에 '비나 쏟아졌음 좋겠다' 라는 가사가 나오는데 그 부분을 완성 짓자마자 비 선배님이 떠올랐고, 너무 감사하게도 섭외 요청에 흔쾌히 응해주셨다"고 비와의 컬래버레이션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가사에는 "차라리 비나 쏟아졌음 좋겠다"를 시작으로 "It’s so freaking hot 땀이 삐질 나. 서둘러 찾아야 돼 태양을 피할 방법. 가는 곳마다 사람이 꽉 차 서울의 열기는 당최 식을 줄 몰라"로 이어지는 후렴구가 등장, 지코와 비의 만남을 한층 더 유쾌하게 만든다.

"여름만 되면 좀비처럼 되살아나는 여름판 벛꽃엔딩이 되기를 희망한다"는 지코의 바람대로 'Summer hate'가 새로운 여름송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지코 'Summer Hate' 뮤직비디오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