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이순재 측 “머슴 표현 과장됐지만 前 매니저에 사과할 것”(공식)

2020-07-01 10:10:24

[뉴스엔 박아름 기자]

이순재 측이 최근 불거진 로드매니저와의
갈등과 관련, 해명과 동시에 사과했다.

배우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순재 전 로드매니저가 주장하는 내용과 관련, 7월1일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SBS '8시뉴스'는 지난 6월 29일 유명 원로배우 매니저로 일했다는 김모씨의 폭로를 보도했다. 김씨가 머슴 생활을 한 후 두 달 만에 부당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 이후 해당 배우가 이순재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두 달 근무 동안 주당 평균 55시간을 일했고, 월급은 180만 원 대였다고 주장했다. 또 김씨는 이순재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물론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고, 문제 제기 후 부당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올해 3월 온라인 채용사이트를 통해 이순재 로드매니저를 구인했다. 소속사 측은 "10년 전 잠깐의 경험을 빼면 매니저 경력이 없었지만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일을 맡기기로 했다. 소속사는 1인 기획사로, 별도 운영하던 연기학원의 수업이 코로나19로 중단되며 임대료라도 줄이고자 급하게 사무실 이전을 하느라 정신이 없는 상황이었다. 소속사는 이 과정에서 계약서 작성을 누락했고, 로드매니저의 업무시간이 배우의 스케줄에 따라 매우 불규칙적으로 변하기 때문에 프리랜서라고 생각해 4대 보험을 가입하지는 않았다. 로드매니저의 급여는 매니지먼트 업계 평균 수준으로 책정했고, 배우 촬영 중 대기시간 등이 길어 하루 평균 9-10시간 정도 근무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모두 소속사의 미숙함 때문에 발생한 일이고 로드매니저의 진정으로 노동청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노동청에서 결정을 할 것이고 이로 인한 모든 법률상 책임 내지 도의적 비난은 달게 받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소속사 측은 "소속사가 정당한 이유 없이 로드매니저와의 계약을 해지한 사실은 없다"며 "로드매니저의 계약상대방은 소속사로 4대 보험 가입 여부 문제는 소속사와 논의해야 할 부분이었다. 로드매니저는 소속사가 아닌 배우 개인에게 이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지속적으로 매우 강하게 요구했고, 계약 당사자도 아닌 배우와 그 가족까지 곤란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로드매니저는 배우와 모든 일정을 동행하며 배우의 컨디션을 살피는 역할을 한다. 소속사로서는 배우를 배려하지 않고 지속적인 신뢰를 쌓을 수도 없는 사람과는 계약을 계속 유지하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이 부분도 로드매니저의 신청으로 노동위원회에서 부당해고 구제절차가 진행 중으로, 소속사는 법적 절차에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위와 같은 소속사와 로드매니저 간 계약 관련 문제는 배우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속사 측은 이순재 아내가 허드렛일을 시켰고 머슴살이를 했다는 전 로드매니저의 주장에 대해선 "이순재와 부인 모두 80대의 고령으로 특히 부인은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항상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다"며 "로드매니저는 배우를 데리러 오고 데려다 주기 위해 늘 집을 드나드는 사이이고, 그 동안의 로드매니저들은 50-60살 정도 차이 나는 손자 뻘의 나이였다. 집에서 나가는 길에 분리수거 쓰레기를 내놓아 달라거나 수선을 맡겨달라고 부탁하거나, 집에 들어오는 길에 생수통을 들어달라거나, 배우를 촬영 장소에 데려다 주는 길에 부인을 병원 등에 내려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그간의 로드매니저들은 고령에 건강이 좋지 않은 부인을 배려하여 오히려 먼저 이런 일을 하겠다고 나섰기 때문에, 부인도 도움을 받는 일에 어느 정도 익숙해져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머슴살이’나 ‘갑질’이라는 표현은 실제에 비해 많이 과장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배우의 가족들은 일상적으로 나이가 많은 부부의 건강과 생활을 보살피고 있고 로드매니저에게 일반적으로 가사 업무라고 불리는 청소, 빨래, 설거지 등을 시킨 사실은 전혀 없으며 ‘허드렛일’이라고 표현된 대부분의 심부름 등은 당연히 가족들이 하고 있다. 로드매니저는 자신이 드나들지 않는 대부분의 시간 다른 가족들이 어떻게 생활하는지 정확히 알지 못했기 때문에 오해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이번 일을 계기로 배우 부부는 로드매니저들이 사적인 공간에 드나든다고 해도 공과 사는 구분해야 하고, 자신의 입장에서 편하고 가깝게 느껴진다고 해서 상대방도 그렇게 느끼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깨달았다"며 "좀 더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하지 못한 점을 반성하고 있고 이로 인해 상처 입은 해당 로드매니저에게 사과를 드리는 바다. 기회를 준다면 빠른 시일 내에 만나서 직접 사과하고 싶다. 기자회견을 열어 배우의 입장만 밝히는 것은 마음의 상처를 받은 상대방을 배려하는 일이 아니라 판단해 하지 않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이순재는 그동안 이순재 본인을 믿고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 얼마가 될지 모르지만 남은 인생은 살아온 인생보다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